젊은안무자창작공연
1992년 ‘춤의해’에 한국문화예술진흥원에서 시작된 젊은안무자창작공연은 1996년 사)한국무용협회로 그 사업이 이관되었고, 현재 사)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고 젊은안무자창작공연운영위원회에서 주관하고 있습니다.
대한민국 국적으로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만 35세 이하의 안무자들이 참여하며(대학생 제외) 매년 오디션을 통한 선발과정을 통해 12명의 안무자를 선정하고 지원하고 있습니다. 선정된 안무자들은 각 팀당 15분 이내의 작품을 준비하여 발표하며, 작품평가를 통해 최우수안무자와 우수안무자 심사위원상을 선정하고 시상합니다.


사업목적
실험성과 창작 역량을 가진 차세대 안무가를 발굴하고 그들이 독창적 예술세계 구축을 할 수 있도록 작품발표의 기회를 제공합니다.